아주대 의대 교수회, 의료원장 사퇴 촉구
상태바
아주대 의대 교수회, 의료원장 사퇴 촉구
이국종 교수에 폭언 알려지자 성명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1.17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속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사진 = 연합뉴스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속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사진 = 연합뉴스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는 16일 오전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최근 이국종 교수에게 폭언을 퍼부은 녹음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는 유희석 의료원장에 대해 사과와 함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언어폭력은 사건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으로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며 "직장 내 괴롭힘은 직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적정 범위를 넘어 고통을 주는 행동으로 비윤리적일 뿐만 아니라 법으로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은 애초 병원 내 고질적 문제였던 물리적·언어적 폭력, 태움 등이 계기가 돼 만들어진 법"이라며 "이런 괴롭힘의 발생을 막고 가해자를 처벌 및 징계해야 하는 윤리적·법적 의무가 있는 우리 의료원의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우리는 깊은 우려와 함께 자괴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아주대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남부의 의료거점병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으며, 지난해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 이달에는 국가고객만족도 업종 공동 4위에 올라섰다"며 "아주대병원의 평판도가 이렇게 상승하는 데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함께 아덴만의 영웅인 석해균 선장과 귀순병사 오청성을 치료했고 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희석 의료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후배 교수에게 폭언해 아주대병원 명예를 실추시킨 유희석 의료원장은 이국종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번 사태를 개인 간 갈등이나 의료원 운영상의 부처 간 갈등으로 오도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배격한다"며 "대학과 의료원은 교수를 대상으로 한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다른 의견을 묵살하고 반대 의견의 발표를 강압적으로 억압하는 의료원 풍토를 타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지난 13일 유희석 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때려 치워 이 XX야" 등 욕설을 한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MBC 뉴스데스크’에서 보도된 이후 이 교수와 대학 측이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놓고 겪은 갈등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