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15곳 전략공천지 확정…내주 공모 시작 ‘칼질’ 착수
상태바
여, 15곳 전략공천지 확정…내주 공모 시작 ‘칼질’ 착수
  • 연합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현역 의원 불출마지를 포함한 15곳의 전략공천지를 확정하고 내주부터 본격적인 심사 작업에 착수한다.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주택거래 허가제 발언 논란’ 등으로 여권 내부의 분위기가 어수선한 상황에서 공천 국면으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전략공천 선정지 목록을 보고 받았다.

 앞서 전략공관위는 지난 15일 전체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이자 ‘아들 세습공천’ 논란이 일고 있는 경기 의정부갑 등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 13곳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했다.

 이해찬(7선·세종)·정세균(6선·서울 종로)·원혜영(5선·경기 부천 오정)·추미애(5선·서울 광진을)·강창일(4선·제주 제주갑)·박영선(4선·서울 구로을)·진영(4선·서울 용산)·김현미(3선·경기 고양정)·백재현(3선·경기 광명갑)·유은혜(재선·경기 고양병)·서형수(초선·경남 양산을)·표창원(초선·경기 용인정) 의원의 지역구가 포함됐다. 

 지역위원장이 공석이던 부산 남구갑과 경북 경주도 전략공천 지역에 포함됐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최고위 뒤 기자들과 만나 "(전략공관위에서 선정한) 15곳을 전략 선거구로 결정했다"며 이들 지역 중 일부를 다시 경쟁지역으로 돌릴지 여부 등은 향후 논의한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