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예술단도 명예퇴직 도입될까
상태바
인천시립예술단도 명예퇴직 도입될까
정년 연장으로 단원 평균연령도↑ 단원 기능저하 등 공연의 질 우려
청년예술인 등 양성도 도움될 것 개인 자율 등 부작용 최소화 필요
  • 홍봄 기자
  • 승인 2020.01.2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사진=인천문화예술회관 제공
인천시립교향악단. 사진=인천문화예술회관 제공

인천시립예술단에 올해부터 명예퇴직제도(명퇴)가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 따르면 명퇴를 반영한 ‘시립예술단 설치 조례’ 개정을 상반기에 추진할 계획이다.

문예회관은 예술단 연령이 높아지면서 단원들의 기능 저하와 공연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안팎의 우려에 따라 명퇴를 검토해 왔다.

교향악단·합창단·무용단·극단 등 시립예술단 소속 단원들의 정년이 2017년부터 60세로 연장되면서 평균연령이 높아지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2019년 기준 232명의 예술단원 중 20년 이상 근속자는 29.4%에 해당하는 68명이었으며, 일부 분야에서는 20년 이상 근속자가 35%에 달했다.

명퇴를 도입하면 정년을 채우기 전이라도 자발적인 퇴직이 늘어날 여지가 있다. 앞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국공립예술단에서는 연간 1∼2명의 명예퇴직자가 나온다. 건강이 악화돼 예술활동을 하기 어렵거나 새로운 길을 걷고자 하는 단원들에게 명퇴가 하나의 선택지가 되는 셈이다.

문예회관은 명퇴가 청년예술인을 비롯한 신규 단원 양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지난 3년간 예술단 정년퇴직자는 단 한 명도 없었고, 자발적으로 퇴직한 단원은 5명이었다. 안정성이 높다는 장점도 있지만 신규 단원을 뽑을 기회도 그만큼 적어 정체될 수 있다는 지적도 꾸준히 나왔다.

시립예술단원들도 명퇴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문예회관이 제도 도입에 앞서 단원 17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34명(76%)이 찬성했다.

하지만 제도 도입을 반대하는 23% 중에는 명퇴가 고령 단원에 대한 압력으로 작용하거나 퇴직을 종용하는 분위기가 될 것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이 같은 부작용 없이 제도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자율적인 결정이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는 요구가 크다.

시립예술단의 한 관계자는 "명퇴가 일부 단원들에게 압력이나 눈치가 되지 않으려면 개개인의 의지와 선택 속에서 결정될 수 있도록 제도가 갖춰져야 한다"며 "예술이 꼭 건강하고 나이 어린 사람들에 의해 이뤄지는 것만이 아니라 더불어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예회관 관계자는 "단원들이 정년 전 퇴직할 수 있는 좋은 길을 터주면서 세대교체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명퇴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공무원 명퇴를 준용해 검토했고, 조례가 개정되면 예산을 확보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