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계량기 고장 의심된다면 ‘찾아가는 민원시험’ 받으세요
상태바
수도계량기 고장 의심된다면 ‘찾아가는 민원시험’ 받으세요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1.2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가 올해도 고장이 의심되는 수도계량기에 대해 ‘찾아가는 수도계량기 민원시험’을 시행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찾아가는 수도계량기 검사는 인천 전역에 설치된 약 42만 개소 수용가의 수도계량기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운영하는 찾아가는 민원행정 서비스다.

계량기 고장이 의심스러울 경우 상수도사업본부 시험직원(8명, 2개 조)이 현장을 방문해 특수 제작된 이동식 시험장비로 계량기를 시험해 준다.

현장에서 민원인 입회 하에 계량기를 시험해 민원인이 직접 시험실까지 방문하는 불편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결과를 현장에서 즉시 설명해 시험 결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처리기간도 3일로 빨라져 민원인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찾아가는 민원시험이 가능한 수도계량기는 구경 15~40㎜로 수수료는 6천 원이다.

각 지역수도사업소 방문 접수·유선 신청 또는 미추홀콜센터(☎032-120)로 접수하면 3일 이내 방문해 시험한다. 불합격 시에는 수도계량기 교체와 함께 수수료를 면제하고, 정상 사용한 3개월 평균 사용량으로 요금을 부과한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