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 부천병원-건국대병원 팀, 수면무호흡-유방암 관계 발표
상태바
순천향 부천병원-건국대병원 팀, 수면무호흡-유방암 관계 발표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호 교수(좌측), 조재훈 교수
최지호 교수(좌측), 조재훈 교수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8일 정상 여성에 비해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유의미하게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이 지난 2007년 부터 2014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 자료 중 선정기준(20세 이상, 여성, 수면무호흡증 등)에 해당하는 4만5천699명을 정상 여성(5배수 대조군 22만8천502명)과 소득 수준,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다양한 요인들을 보정한 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65세 이상 여성에서는 유방암 발생 위험이 1.72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재훈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의 발생 위험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면무호흡증에서 여러 가지 증상들과 심각한 합병증들을 유발하는 기전인 간헐적 저 산소증, 수면분절 등이 유방암의 발생과 악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최지호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당뇨, 뇌졸중, 치매 등 심각한 합병증에 더해 유방암과 같은 일부 악성 종양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음으로 잦은 코골이, 과도한 주간 졸음, 수면 중 호흡 장애 등이 있는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과 유방암과의 연관성: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 2007-2014’ 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과학전문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