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가 시민건강권·생명권 지키는 일
상태바
영흥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가 시민건강권·생명권 지키는 일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2.19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에 있는 화력발전소를 2030년까지는 폐쇄해야 시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킬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는 18일 ㈔기후솔루션이 발표한 보고서를 토대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가 인천과 경기도 주민들에게 심각한 건강피해를 입힐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생명을 빼앗아가는 전기·석탄화력 보고서’에는 영흥화력발전소가 계속 운영되면 최대 3천816명의 조기 사망과 1천715명의 우울증 환자가 유발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를 전면 폐쇄한다면 1천597명의 조기 사망자를 막을 수 있다는 게 환경단체의 설명이다.인천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전 세계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위기 상황을 맞아 각국에서 석탄화력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석탄화력을 계속 운영하는 것은 세계적 추세를 역행하는 것이며, 인천시는 관련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