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틈탄 고금리 대부 등 서민 등치는 불법 집중 단속
상태바
안산시, 코로나19 틈탄 고금리 대부 등 서민 등치는 불법 집중 단속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코로나19 사태를 노려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 고금리 대부와 통신판매업 등 특수거래분야의 위반 사항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대부업의 주요 피해사례인 법정 최고금리(24%) 위반, 불법추심, 계약서 교부의무 위반 등에 대해서는 경찰 및 특별사법경찰과의 합동 단속을 강화하고, 불법 대부광고는 전화번호 차단 시스템을 이용해 즉시 차단할 계획이다.

또 대부업 이용 10계명과 피해 사례집을 배포하는 한편, 금융소비자 피해사례 상담, 무료 법률 지원, 금융 취약계층 교육 등이 함께 추진된다.

시는 최근 온라인 쇼핑 활성화로 통신판매업체에 대한 소비자 피해가 늘어남에 따라 안산시 소비자상담실(4개소)과 연계해 소비자와 업체간의 분쟁조정 및 중재, 주요 피해사례집을 제작·배포하는 등 소비자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특히 시에서는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에 손소독제를 2회에 걸쳐 무료 배부하며 착한 가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골목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대부업과 통신판매업 등을 이용하는 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착한가격과 친절한 서비스로 서민경제에 이바지하는 착한가격업소들이 이번 위기도 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알뜰히 살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