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통공사 연내 출범 탄력 공기업 설립 타당성 심의 통과
상태바
경기교통공사 연내 출범 탄력 공기업 설립 타당성 심의 통과
공공·기업성 조화 서비스 개선 기대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2.2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교통공사가 최근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평가원의 ‘공기업 설립 타당성 심의’를 통과, 연내 출범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교통공사는 도시, 도·농복합 등 지역별 특성이 다양한 도내 시·군의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관리하는 교통 전담 기구다.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 통합 관리, 노선입찰제 방식의 버스준공영제 운영, 광역교통시설(환승주차장, 환승정류장 등) 확충, 신교통수단(수요맞춤형 버스) 운용 등을 주요 기능으로 수행한다.

도는 지난해 7월부터 경기교통공사 출범을 위해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검증 통과를 시도해 왔다. 지방정부가 공기업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법적으로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검토 용역을 거쳐 심의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심의 결과, 경기교통공사는 서울·인천·부산 등 타 시도 교통공사 사례와 같이 지방공사 형태가 적합하다고 분석됐다. 다른 대안인 지방공단은 사업 유형이 위탁대행으로 한정되고, 손익금 자체 처리가 되지 않아 민간 합작 투자가 불가능한 제약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버스 운송수입 및 버스 재정지원금, 광역교통시설 건설, 대행사업 수익 등을 통해 재무적인 부분과 교통 공공성 확보 측면에서도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조직 및 인력설계(안)은 1본부, 5부(경영지원부, 버스운영센터, 준공영운영부, 교통시설부, 철도운영부)로 구성되며 버스 운전원을 포함해 총 88명 이내로 출범한다.

도는 90억 원 규모의 적정 자본금을 출자해 버스 구입 비용을 충당한다.

출범 후에는 친환경 교통 분야, 도시철도 운영 등 사업을 다각화해 종합 교통운영사로서의 면모를 확대한다.

도는 내달 공청회를 열어 도민, 전문가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행안부 협의,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공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경기교통공사 설립으로 인해 향후 5년간 생산 유발 효과 1천323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516억 원 등과 1천여 명의 취업 연계가 기대된다.

박태환 교통국장은 "경기교통공사의 공공성과 기업성이 조화된 새로운 사업을 통해 도민의 교통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