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종사자 단일 임금체계 실현을"
상태바
"사회복지종사자 단일 임금체계 실현을"
인천복지정책연대 각 시당에 4대 비전 19개 세부정책 ‘공약 반영’ 제안
중증장애인 사회참여 시스템 구축 등… 13일까지 답변서·간담회 요청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3.0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복지정책연대(복지정책연대)가 인천복지정책을 위한 4대 비전과 19개 제안을 4·15 총선을 앞두고 각 인천시당에 제안하고, 오는 13일까지 제안 사항에 대한 답변서 제출과 정당별 간담회를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복지정책연대는 상임대표인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 인천평화복지연대 등을 포함해 지역 내 사회복지계 19개 단체로 지난 12월 구성됐고, 이후 3개월 동안 사회복지종사자 및 각계 전문가와 논의를 거쳐 정책 제안을 정리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맞아 복지정책연대가 제시한 4대 비전은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 ▶인천복지 환경 구축 및 제도 개선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및 전문성 확보 ▶민간과 공공영역의 상생을 위한 민·관 협치 등이다.

이에 대한 세부적인 19개 정책 내용은 OECD 국가 평균 사회복지예산 확보, 시 종합사회복지관 증·개축 및 확충, 교사 대 아동비율 축소 및 보육료 개선, 중중장애인 사회참여를 위한 시스템 구축, 사회복지종사자 단일 임금체계 확립 등이다.

인천복지정책연대 관계자는 "각 정당의 인천시당에 정책제안을 전달하고 정당별 답변 취합 및 간담회 등을 통해 제안 내용이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