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통해 가짜 KF94 마스크 7만장 유통하려던 일당 검거
상태바
SNS 통해 가짜 KF94 마스크 7만장 유통하려던 일당 검거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한 가짜 KF94 마스크.<고양경찰서 제공>
압수한 가짜 KF94 마스크.<고양경찰서 제공>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가짜 KF94 마스크 7만장을 유통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고양경찰서는 19일 사기 미수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A(32)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마스크 유통·판매·알선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지난 16일 SNS인 네이버 밴드를 통해 일반 마스크 7만장을 KF94 마스크로 속여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네이버 밴드의 운영자에게 "마스크 판매 광고를 해주면 판매 대금의 일부를 주겠다"고 접근해 구매자를 물색하던 중 경찰의 ‘사이버 순찰’에 적발됐다.

사이버 순찰이란 경찰이 인터넷 사이트 등을 직접 돌아다니면서 최근 이슈와 관련된 글 등을 모니터링하며 불법이나 위법 사항을 찾아내는 것이다.

이들은 개당 2천 원에 구입한 일반 마스크를 KF94 마스크로 둔갑시켜 개당 2천400원에 판매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사무실에 보관 중이던 마스크를 압수해 시중에서 일반 마스크로 유통되도록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대란을 노려 가짜 마스크를 유통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통해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