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재난 기본소득 1인당 15만 원씩 지급"
상태바
엄태준 이천시장 "재난 기본소득 1인당 15만 원씩 지급"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26일 이천시청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무너져가는 지역경제와 위태로운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비상대책으로 시민들에게 1인당 15만 원씩, 4인가구 60만 원의 ‘보편적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전에 이천시의회에 협조를 요청했고 모든 시의원들이 원포인트 조례를 제정하기로 협의가 됐다"며 "홍헌표 시의회의장을 비롯한 모든 시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엄 시장은 지급 배경에 대해 "기준을 정해 국민들을 선별하여 지급해야 하는지, 모든 시민들에게 지급해야 하는지, 의견이 분분하고 지방정부마다 대처방식이 다른 상황이지만 이천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심각하고 시민들의 고통이 매우 큰 상황이기 때문에 우선 지방정부에서 재정여건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긴급재정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경기도 지원금을 포함해 "3개월 동안 이천시 실물경제 시장에 약 540억 원의 수요가 창출되어 그만큼 경제가 활성화될 것이고, 경제가 활성화되는 만큼 또 다른 수요가 창출되고 이천사랑 지여화폐로 지급돼 이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 한다"고 예상했다.

엄 시장은 "중앙정부와 경기도 그리고 이천시의 긴급재정지원에도 불구하고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천시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완책을 마련하겠다"하고, 더불어 "코로나19로부터 이천시민들의 건강과 생명 그리고 재산을 지키기 위해 이천시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시에서 지급되는 ‘보편적 재난 기본소득은’ 선진국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 사회 전반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본소득에 대한 보편적 논의 구조를 기초지방자치단체로 확대 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특히 1인당 15만 원 지급은 기초지방자치단체로써는 최초이기도 하다.

지급대상은 2020년 3월 26일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이천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되어 있어야 한다. 2020년 2월 말 기준 이천시 인구는 21만5천869명이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