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지역맞춤 인구정책 마련 분주
상태바
동구, 지역맞춤 인구정책 마련 분주
인구 감소·연령별 분포 변화 대응 중장기 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 지방행정발전연구원서 진행키로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3.27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동구가 인구 감소와 연령별 분포 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정책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26일 구에 따르면 27일부터 ‘인천시 동구 인구정책 5개년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간다.

이번 연구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동구의 5개년 인구정책 종합계획 수립을 목적으로 지방행정발전연구원에서 4개월간 맡아 진행한다.

구가 준비하는 인구정책 중장기 종합계획은 인구구조의 변화, 국내외 선진 사례, 구 정책의 성과와 문제점 등을 분석해 동구의 특성과 실정에 맞는 정책 발굴을 주 내용으로 한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해부터 인구정책 업무를 새로이 분장하고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정책 추진 기틀을 마련했다. 특히 ▶아이와 가족이 행복한 가정친화환경 구축 ▶꿈이 함께 자라는 교육환경 조성 ▶활기차고 건강한 고령사회 준비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정주 기반 강화 등 4개 분야 82개 사업으로 세분화된 연도별 인구정책 수립을 통해 내실을 다져 나갈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동구 인구는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해 현재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21.1%로, 이미 초고령사회에 접어든 상태"라며 "현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실행 가능성 높은 플랜을 통해 체계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