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살려낸 통합당 이중잣대 공천 도마위
상태바
민경욱 살려낸 통합당 이중잣대 공천 도마위
선거법 위반에도 ‘최종 확정’ 허위 경력 지적 김진용은 탈락
연수갑·을 서로 다른 결정에 지역 정치권 등 비판 목소리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3.27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후보 등록 직전까지도 갈지자 행보다. 인천 연수갑·을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들을 놓고 정반대의 공천 결정을 내리며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25일 긴급회의 끝에 허위 사실 유포 등으로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의 지적을 받은 연수을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최종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선거법 위반 등을 이유로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무효화하고 민현주 전 의원을 재공천할 것을 요청했지만, 최고위가 거부한 것이다.

결국 이번 결정으로 통합당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원칙 없이 이중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당은 앞서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시선관위로부터 허위 경력 지적을 받은 연수갑 김진용 예비후보를 소명 없이 곧바로 공천을 취소하고 경선에서 패한 정승연 후보를 공천했다. 김 예비후보는 ‘전 인천경제청장’을 ‘전 경제청장’으로 표기한 것이 빌미가 됐다.

김 예비후보는 단순히 ‘인천’이라는 지명을 누락했지만, 민 의원은 국회에서 의결되지 않은 법안 3개가 이미 통과된 것처럼 기재해 사안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게 지역 정가의 목소리다.

이처럼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통합당에 대해 지역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낙선운동 움직임까지 나오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까지 국회의원이 되려는 부도덕한 후보임이 드러났지만, 국회의원 자격을 엄격히 심사해야 할 통합당은 공천을 강행했다"며 "민경욱 의원의 자진 사퇴와 통합당의 공천 철회가 이뤄지지 않으면 낙선운동 등 강력한 심판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 정치권도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시선관위가 선거법 위반을 지적해도, 당의 공관위가 공천 무효화를 요청해도 민경욱 의원은 다시 부활했다"며 "황교안 대표는 번복되는 공천 과정에서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연수을 주민과 인천시민들에게 진정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