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입+가족 감염 도내 확진 400명 돌파
상태바
해외 유입+가족 감염 도내 확진 400명 돌파
코로나19 누적 데이터 분석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3.27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자료
사진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자료

경기도내에서 해외 유입과 가족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명을 넘었다.

26일 경기도와 시·군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5개 시·군 403명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수치는 지난 1월 26일 도내 첫 번째이자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 두 달 만이다. 또 이달 19일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선 지 일주일 만에 무려 100명가량 늘어난 것이다.

시·군별로는 성남시 105명, 부천시 57명, 용인시 43명, 수원시 29명 등 순이다. 감염 사례별로는 해외 유입 관련 확진자가 24일 7명, 25일 6명이 발생하면서 이달 8일 이후 총 40명으로 증가했다.

시설 내 집단감염의 경우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가 끝나면서 증가 폭이 둔화됐으나 추가 확진이 나오고 있다. 분당제생병원 47명(원내 42명, 원외 5명), 군포 효사랑요양원 17명 외에 성남 은혜의강 72명, 부천 생명수 22명, 수원 생명샘 11명 등 3개 교회에서만 2·3차 감염을 포함한 확진자가 105명에 달한다.

가족 간 감염도 있다. 25일 용인에서는 프랑스에서 귀국한 30세 여성(딸)과 1세 남아(손자), 국내에 있던 57세 남성(할아버지) 등 가족 3대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에서는 서울 구로구 콜센터 확진자(45세 여성)의 15세 아들이 추가 확진을 받았다.

불특정 경로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나타났다. 용인시 고림동에서는 40대 부모와 10대 자녀 등 가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들은 모두 해외여행이나 대구·경북 방문 등 이력이 없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