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국채 발행’ 급물살 타나
상태바
코로나19 대응 ‘국채 발행’ 급물살 타나
文, 황교안 ‘40조 규모’ 제안 두고 "구체 방안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3.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40조 원 규모의 국채 발행을 제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제안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황 대표의 제안에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대응 방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과 함께 관련 재원 마련을 위한 ‘코로나 극복채권’ 발행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에 따라 채권 발행을 통한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에 대한 통합당과 청와대의 소통, 나아가 정부 차원의 검토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날 4·15 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것과 관련,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어제(25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정당과 소통’ 등 기존 업무는 총선 때까지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적 정당과 소통 업무를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정무수석실은 지금까지도 그래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고, 이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기도 하다"며 "청와대는 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 두기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