最古 불상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30년 만에 대좌까지 완전한 모습 공개
상태바
最古 불상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30년 만에 대좌까지 완전한 모습 공개
내달까지 강화유리로 교체
  • 연합
  • 승인 2020.03.31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단에 가려 보이지 않던 보물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사진> 대좌(臺座·불상을 올려놓는 대)가 30년 만에 공개된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백제 불상 중 가장 크고 오래된 환조(丸彫·주위에서 만져 볼 수 있도록 입체적으로 표현한 조각) 석불로 꼽히는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대좌 주위를 목재 불단에서 강화유리로 교체하는 작업을 다음 달까지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석불은 비록 머리인 불두(佛頭) 원형이 사라졌으나 몸과 광배(光背·빛을 형상화한 장식물)·대좌가 온전히 남았다.

당당한 어깨, 균형 잡힌 몸매, 넓은 하체 등이 탄력적이면서도 우아해 ‘백제미술의 백미’라는 평가를 받는다. 제작 시기는 600년 무렵으로 추정된다.

대좌 형식은 옷자락이 흘러내린 상현좌(裳縣座)다. 머리를 제외한 높이는 1.5m이고, 새롭게 만든 머리를 합치면 2.1m 정도 된다. 광배 높이는 3.34m다.

대좌를 가린 불단은 1990년 석불사 대웅전을 새로 지을 때 만들어졌다고 알려졌다. 정비 작업은 불단을 치우고 대좌 앞면과 옆면에 유리를 설치하되, 앞면에는 공양구를 올려놓도록 할 방침이다. 문화재청은 정비 작업에 이어 8월까지 불상 실측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