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라임자산운용 돈줄 김봉현의 측근 구속영장 신청
상태바
경기남부청, 라임자산운용 돈줄 김봉현의 측근 구속영장 신청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4.02
  • 1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조 원대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측근인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A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김 회장과 함께 2018년 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경기지역 버스업체 수원여객의 회사 돈 161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회장, A씨의 공범이자 전 수원여객 경리 총괄 임원 B씨 등에 대해 지난해 1월부터 수사를 벌였으나 이들은 지난해 12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자취를 감췄다. B씨는 이들보다 먼저 해외로 출국한 뒤 자취를 감춰 이 사건 수사는 한동안 답보 상태에 빠졌다.

그러나 경찰은 김 회장과 A씨의 해외 출국 기록이 없는 점에 비춰 이들이 국내에 있다고 판단, 추적을 이어가 지난달 30일 스타모빌리티 이사회가 열리던 경기도 모처에서 A씨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스타모빌리티 이사회 동향을 파악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압박해 김 회장을 검거할 계획이지만 A씨는 현재 김 회장 행방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회장 등의 수원여객 사건만 맡고 있어서 김 회장을 검거한 뒤 이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송치하면 서울남부지검에서 김 회장을 넘겨받아 라임 사태와 스타모빌리티 건을 수사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A씨 등을 통해 최대한 빨리 김 회장을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임핵심대신 2020-04-02 00:23:24
입을 x어서라도 사실을 말하게하라 피눈물흘리며 잠못이루는 피해자들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