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자원봉사센터, ‘한땀 한땀’ 제작한 면 마스크 7천200개 전달
상태바
안산시자원봉사센터, ‘한땀 한땀’ 제작한 면 마스크 7천200개 전달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4.0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안산시자원봉사센터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전달해 달라며 자원봉사자들이 손수 만든 필터교체형 면 마스크 7천200개를 전해왔다고 7일 밝혔다.

면 마스크는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홀몸노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안산시자원봉사센터가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자원봉사자 390여 명의 도움으로 제작한 것으로, 성인용 7천 개와 어린이용 200개 등 교체형 필터 2장씩과 함께 모두 7천200개가 전달됐다.

관내 5개 자원봉사단체(안산시흥맘모여라, 자원봉사아카데미 2기·4기, 안산V나들목카페지기, 엄마사랑)의 성금 600만 원과 ㈜방림에서 마스크 원단 1천176마, 사회적 기업 ㈜꿈이있는일터에서 마스크 필터 2천 장 등을 후원받아 자원봉사센터와 여성비전센터 내 작업장, 안산시세탁소협회·한복협회·체육회, 재봉틀을 소지한 개인 자원봉사자의 재능봉사 등의 소중한 땀방울이 담겨 있다.

면 마스크는 세탁해 재사용이 가능하며, 내부에 필터를 교체할 수 있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전달받은 마스크는 청소년쉼터, 사할린영주귀국동포 노인, 25개 동 저소득 취약계층과 일선 현장 근무자 등 마스크가 필요한 곳에 배분될 예정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