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만 받는 마스크 옆 동네는 1명당 5매?
상태바
취약계층만 받는 마스크 옆 동네는 1명당 5매?
인천 기초단체별 지급 기준 ‘제각각’… 일부 시민들 위화감 토로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4.09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들이 구민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으나 지역 간 기준이 달라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동구 창영동의 한 주택가에서 동 관계자들이 휴대전화 조명으로 각 가구 주소를 확인하며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들이 구민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으나 지역 간 기준이 달라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동구 창영동의 한 주택가에서 동 관계자들이 휴대전화 조명으로 각 가구 주소를 확인하며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지역 각 기초자치단체의 방역마스크 지급 대상이 제각각이어서 지역주민 간 위화감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임산부와 저소득층만에게만 지급하는 지역이 있는가 하면,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지급하는 지역도 있어서다.

8일 인천지역 각 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별로 주민들에게 방역마스크를 무상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지급 대상이 서로 달라 주민들 사이에서는 보편적 마스크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구는 덴탈마스크 72만 매를 구매해 9일까지 지역 내 모든 주민들에게 1인당 5매씩 무상 지급하고 있다. 옹진군도 면마스크 4만 매를 확보해 지난 7일부터 지역 통·반장을 통해 군민 1인당 2매 및 손 소독제 1개를 나눠 주고 있다. 동구도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구 재난목적예비비로 13만 매의 나노필터 마스크를 긴급 구매한 후 7일부터 가구별로 1인당 2매씩 지급하고 있다.

이에 반해 임산부와 저소득가구 등 일부 계층에 한해서만 방역마스크를 지급하는 기초단체도 있다.

강화군은 지난달 10일부터 지역 내 약 250명의 임산부만을 대상으로 일회용 마스크를 1인당 7매씩 지급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방역마스크 대란이 일어나 충분한 양의 방역마스크 수급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계양구도 현재 임산부·기초수급자·고령층·장애인 등 취약계층만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이를 두고 일부 시민들은 구마다 서로 다른 방역마스크 지급 대상 기준으로 지역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계양구 주민 A(55·여)씨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마스크 지급은 복지 차원이 아닌 재난 차원으로 봐야 한다"며 "재난이 사람 가려서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차별 없이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화군의 또 다른 주민 B(35)씨도 "같은 지역 시민으로서 지급에 차이를 둔다면 불만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시민 누구나 국가와 지자체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기초단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갑작스럽게 일어난 상황에서 지역마다 보유한 방역마스크 양이 달라 지급 대상이 다를 수 있다"며 "현재는 방역마스크 수급이 전보다 원활해져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한 지급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