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포천·가평 이철휘, 통합당 최춘식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
상태바
민주당 포천·가평 이철휘, 통합당 최춘식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4.1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가평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후보가 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최춘식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후보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최 후보는 자신의 네이버 밴드(커뮤니티)에 ‘보수가 지면 남한은 공산화된다’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게시물은 대한민국 전도에 가운데 선을 긋고 북쪽에는 ‘4·15 총선 보수가 이기면 좌파와 주사파들은 이 지역으로 이주합니다’, 남쪽에는 ‘4·15 총선 보수가 지면 이 지역은 공산화 됩니다’란 글이 적힌 사진이었다.

이 후보는 "이는 자신의 정치적 반대자를 좌파 또는 주사파로 규정하는 것이며, 보수당이 패배하면 남한이 공산화될 것이란 주장으로 국민을 협박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대변하겠다는 국회의원 후보가 대한민국 헌법을 정면으로 부정한 것으로 이는 지역 유권자는 물론 국민 모두를 모욕하는 발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 때마다 보수정당이 근거 없는 ‘색깔론’으로 유권자를 현혹시키는 구태적 발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색깔론에 기인한 구태정치로 일관하는 미래통합당은 국민이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라며 최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