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맞벌이 부모들 아이 걱정 던다
상태바
안양 맞벌이 부모들 아이 걱정 던다
시,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 개소 20명 대상 독서·신체활동 지원
  • 이정탁 기자
  • 승인 2020.05.0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과 후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안양시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이 7일 문을 연다.

안양시가 한 교회 부속건물 2층에 5천800만 원을 들여 공기청정기, 책상 등 기자재 구입과 함께 리모델링한 다함께돌봄센터는 종교기관이 2024년까지 위탁운영한다.

82.5㎡ 규모에 돌봄교실, 사무공간, 화장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센터장과 돌봄교사 1명이 근무한다. 기초학습과 독서 지도, 신체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학기 중 운영시간은 오후 1시부터 7시, 방학 기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다.

20명 정원으로 개소와 함께 초등생 모집 상담과 신청이 진행된다. 맞벌이가정 초등생 저학년 자녀를 우선 선정하며, 이용료는 월 10만 원 이내다.

갑작스러운 휴교의 경우 일시 돌봄도 가능하다.

현재 안양에는 지역아동센터 21개소와 초등학교 돌봄교실 86실에서 초등생 2천400여 명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문의:다함께돌봄센터 ☎031-477-7715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