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범시민 추모위’ 구성…한익스프레스 화재 유가족 지원
상태바
‘이천 범시민 추모위’ 구성…한익스프레스 화재 유가족 지원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유가족을 돕기 위한 ‘이천시 범시민 추모위원회’가 구성돼  18일부터 합동분향소에 머물며 유가족 지원에 나선다. 

17일 이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발생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족을 지원하기 위해 시민들과 사회단체로 추모위원회를 구성했다.

추모위원회는 관내에서 활동하는 단체들의 모임인  미래이천시민연대 등 78개 단체와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이천시·도의원 등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이들은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 18일부터  교대로 머무르면서 유족들의 슬픔을 함께 나누고 유족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살피고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희생자를 추모하고 화재참사 재발방지 및 제도 개선 등을 건의하고, 시민들의 추모 참여를 유도하며 향후 발인제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추모위원회 활동으로 합동분향소에 현장시장실을 마련하고 유가족들의 애로와 건의사항 등을 들으며 직접 소통하고 있는 엄태준 이천시장이 시정에 전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천시는 지난달 29일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아홉 개 반을 편성하여 재정, 장례, 유가족지원, 의료구호 등의 업무를 담당부서와 협업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화재 발생 다음날인 30일부터는  6급 이상 공무원 38명을 화재 사고 유가족과 연결해 1:1전담공무원을 운영하며 지원금 신청부터 장례까지 한 사람의 공무원이 함께 하면서 모든 절차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유가족들의 편의를 위해 숙소 마련과 건강관리, 식사 등을 챙겨주고 있다.

한편 엄태준 이천시장은 "유가족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고 빨리 일상으로 되돌아 갈 수 있도록 발주처와 시공사의 합의를 조속히 이끌어 내겠다"며 "코로나19로 힘들어 하고 있는 이천시민들을 위한 민생안정 대책 수립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