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리얼돌’ 파문 연맹, 제재금 1억 징계
상태바
FC서울 ‘리얼돌’ 파문 연맹, 제재금 1억 징계
구단, 수사 의뢰하고 관련자 문책
  • 연합
  • 승인 2020.05.2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경기장 관중석에 마네킹을 설치했다가 ‘리얼돌’ 논란에 휩싸인 FC서울에 대해 제재금 1억 원의 징계를 내렸다. 연맹은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FC서울의 행위가 K리그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한 점, 여성 팬들과 가족단위 팬들에게 큰 모욕감과 상처를 준 점을 징계 이유로 설명했다.

서울은 지난 17일 무관중으로 열린 K리그1 광주FC와의 홈 개막전에서 현장감을 살리겠다며 관중석에 마네킹 수십 개를 배치했는데, 이 중 일부가 여성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인 ‘리얼돌’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구단은 "마네킹 제공 업체가 수량이 부족해지자 과거 BJ를 관리한 매니지먼트 업체에 제공했다가 돌려받은 샘플을 포함해 설치했는데, 피켓이 남아 있는 것까지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확산하자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으나 결국 일부는 리얼돌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구단은 이날 "업체의 기망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정확한 진상조사를 위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업무 관련자들의 업무 소홀에 대해서는 대기발령 등 문책 조치를 했다"며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심려를 끼친 모든 분에게 깊이 사과 드리며, 철저한 내부 시스템 진단을 통한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