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주민 안정 정착 위한 지원 확대해야
상태바
외국인주민 안정 정착 위한 지원 확대해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5.2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경기도는 올해 외국인 주민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법률이나 한국어 소통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총 6억5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내 외국인 지원 단체·기관과 함께 외국인 주민의 지역사회 안정적 정착을 위한 상담 및 한국어 교육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외국인주민들은 생활고충은 물론, 출입국 및 임금체불, 고용, 산업재해, 의료 등 노무·법률과 관련한 전문가 상담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게 하고, 또한 한국어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주민들을 위해 한국어 구사 능력을 고려한 수준별 맞춤형 교육을 무료로 추진한다. 다만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교육이 어려운 만큼, 감염 예방 차원에서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는 등 각 기관별로 다양한 운영 방안을 탄력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세계화 추세 속에서 우리나라의 경제적 위상이 커지고 한류 문화 열기가 높아지면서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와 국제결혼에 의한 이주 여성 등의 유입이 급증하면서 이미 국내거주 외국인 숫자가 200만을 넘어서 전체 인구의 4% 수준을 차지했다. 특히 경기도와 인천시에는 외국인 근로자의 절반 가까이 거주하고 있어 다문화사회 진입을 위한 지방정부 차원의 배려가 더욱 요구된다.  

세계 유일의 단일 민족 국가임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우리나라가 급격하게 다문화 사회로 이행하게 된 것은 그 가치를 따지기에 앞서서 이미 엄연한 현실이 됐다. 이에 따라 외국인 주민들의 인권 문제, 의사소통 문제, 2세 교육 문제 등이 우리 사회의 큰 관심사로 떠오른 지도 오래다. 외국인 주민은 지금 같이 살고 있고, 앞으로도 같이 살아가야 할 이웃이며, 내국인과 같은 중요한 국가의 인적 자산이다. 그런데 이들의 생활에 문제가 있다면 이는 우리 사회의 불행이며 손실일 수밖에 없다. 

외국인주민들을 지역사회 주민의 일원으로 조기 정착시키기 위한 경기도의 상담 및 한국어 교육지원 사업은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이외에도 이들이 안고 있는 어려움은 다양한 분야에 걸쳐 발생하고 있어 포괄적인 대책이 따랐으면 한다. 차제에 외국인 주민이 안정적으로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리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폭넓고 다양한 지원책이 마련되길 기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