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산시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 위해 기초 조사 착수
상태바
경기도, 오산시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 위해 기초 조사 착수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오산시,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기초조사연구에 들어갔다.

도는 28일 오산시청에서 오산시,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오산 독산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기초조사연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서 도와 시, 재단은 지난해 9월 5일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경기도-오산시-경기문화재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초조사에서는 ▶오산 독산성의 보존관리 현황파악 국내외 유사 유산의 비교연구 ▶세계유산등재 신청 시 구성 유산의 범위 및 경계 제시 ▶유산의 핵심가치 발굴을 위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제시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조사연구는 올 12월 20일까지 진행하며 수행은 한양대학교 에리카산학협력단이 맡았다. 

이정식 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기초조사연구를 통해 독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발굴할 수 있는 등재 전략을 도출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64년 사적 140호로 지정된 오산 독산성은 삼국시대에 축조됐던 옛 산성을 조선시대에 보수해 이용한 1천500년의 역사를 가진 성곽이다. 임진왜란 당시 대부분 훼손돼 흔적만 남았지만 지난해 삼국시대 성곽이 발견돼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