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의심 학생 보호 지침엔 변수 막을 대안 없다
상태바
감염 의심 학생 보호 지침엔 변수 막을 대안 없다
교육부, 코로나19 증상 확인되면 귀가 혹은 선별진료소로 이송하고 부모 인계 막히면 ‘학교 보호’ 대책
전파 우려로 별도 장소 마련 요구에 도교육청은 "소관 아니다" 선긋기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5.2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학교 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의심 학생을 학부모에게 인계할 수 없을 때는 학교에서 보호할 수 있다’는 교육부의 지침과 관련, 교내 확산을 우려한 학교들이 경기도교육청에 대안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소관업무가 아니라며 학교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어 두 달여 만에 겨우 등교에 나선 학생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28일 도교육청과 일선 학교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소방청과 함께 코로나19 의심 증상 학생의 선별진료소 이송 절차 등이 담긴 지침을 마련했다.

37.5℃ 이상의 발열 또는 기침 등 호흡기증상과 구토 등 소화기 증상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이 발생하면 학부모에게 인계해 귀가 조치하고, 학부모가 연락이 닿지 않을 경우 등에는 119구급대의 지원을 받아 선별진료소로 이송하도록 했다. 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이후에도 학부모에게 인계가 불가능할 경우 다시 119구급대를 통해 학교로 이송시켜 보호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일선 학교들은 지난 27일에서야 도교육청에서 공문을 내려받은 뒤 "의심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로 이송됐던 학생을 다시 학교에서 보호할 경우 자칫 교내 확산의 위험이 있다"며 도교육청에 학교가 아닌 별도의 대기장소 또는 보호공간 마련 등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앞서 도교육청이 배포한 ‘등교수업 대비 감염 예방 관리 및 학교교육활동 안내 매뉴얼’상 등교 중인 학생이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3∼4일간 등교를 중지하도록 한 지침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의심 증상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도 학교가 보호하라는 것은 다른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주로 의심 증상자들이 출입하는 선별진료소 자체가 안전한 공간이라고 볼 수 없는 만큼 학생 안전을 책임지는 도교육청이 면역력이 약한 아동 및 학생을 위한 별도의 공간 확보 등 대안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일선 현장의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만 고수 중이다. 도교육청 학생건강과 관계자는 "해당 지침은 교육부가 소방당국과 마련한 것으로, 도교육청의 소관이 아니다"라며 "별도의 공간 마련 등의 조치는 경기도 등 지자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