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27명 신규확진…78%인 21명이 수도권
상태바
코로나19 어제 27명 신규확진…78%인 21명이 수도권
경기 12명·서울 6명·인천 3명…추세 일단 꺾여
  • 연합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만에 20명대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1천4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6일 이후 5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발(發)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최근 며칠간 크게 증가했으나 시설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조사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증가 폭도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5∼26일 이틀간 10명대에 머물다가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이튿날인 28일에는 배 수준인 79명으로 급증했으며 이어 29일에 58명, 30일에 39명이 각각 확진됐다.

 일단 통계상으로만 보면 최근 사흘간 79명→58명→39명→27명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이번 쿠팡물류센터발(發) 연쇄감염도 코로나19가 다소 진정돼 가던 국면에서 예상치 못하게 터졌듯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의 특성상 언제, 어디서든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신규 확진자 27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감염이 15명, 해외유입 12명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없다. 

 지역별로는 78% 정도인 21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경기 12명, 서울 6명, 인천 3명 등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울산에서 2명, 부산·대구·대전·제주에서 각 1명이 확진됐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총 270명이 됐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