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공항산업 선도’ 깃발 든 인천공항公 AI·빅데이터·문화예술 ‘인재 양성’ 박차
상태바
‘미래공항산업 선도’ 깃발 든 인천공항公 AI·빅데이터·문화예술 ‘인재 양성’ 박차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6.0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및 미래 공항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4차 산업에 기반한 전문가 양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3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 및 공사의 신비전 2030 추진 전략을 바탕으로 ‘공항산업 선도형 미래공항 전문가 양성계획’을 수립한다.

올 하반기부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미래항공운송, 문화예술 등 트랙별 직무교육을 단계별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교육 추진 단계에서 카이스트, 항공 특성화대학 등과 협업을 통해 맞춤형 교육과정을 구성하고, 사이버대학 등 온라인 전문 교육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온라인 교육과정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공사는 우선 AI, 빅데이터, 미래항공운송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미래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공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글로벌 산업구조 및 경제질서가 재편되고, 첨단 ICT에 기반한 ‘언택트’ 서비스가 대두되는 상황"이라며 "미래 공항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미래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AI 분야는 2025년까지 컴퓨터공학 등 관련 전공자 중 35% 이상을 최소 준전문가 이상으로 양성해 최고 전문가그룹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또 ‘서비스 융합’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문화·예술·디자인 역량을 고루 갖춘 융합형 창의인재도 양성해 인천공항 문화를 창출 및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본환 사장은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및 미래 공항산업을 선도하는 초격차 공항으로 거듭나기 위해 AI, 빅데이터, 문화예술 등 미래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기존 공항산업 생태계를 뛰어넘고, 지속적인 확장과 혁신을 통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새로운 기회로 바꿔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