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차기 대선 경선룰 위한 당헌당규 개정 착수
상태바
민주당,차기 대선 경선룰 위한 당헌당규 개정 착수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새 지도부 선출에 앞서 차기 대선 경선룰을 미리 마련하기로 하고 당헌·당규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국무총리 출신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주자들의 전당대회 출마가 가시화됨에 따라 ‘불공정 시비’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에서 8월 전대뿐 아니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룰까지 검토할 방침이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3일 기자들에게 "차기 지도부가 대선 후보가 될 소지가 있어서 미리 대선 경선 룰을 정해 놓는 게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선수 본인이 대선 룰에 손댈 수는 없는 것 아니냐"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21대 총선 공천룰이 선거 1년 전 확정됐던 점을 들어 대선 경선룰도 선거 1년 전인 내년 3월 9일 이전에 확정돼야 한다는 게 당내 대체적인 의견이다. 

이 경우 새 당대표가 대선에 나가려면 당권·대권 분리규정 때문에 내년 3월 9일 이전 사퇴해야 하는데 본인이 룰을 정하고 경선전에 뛰어드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다른 대선주자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 

대선 경선룰 조기 확정 방침은 이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다.

다만 현 지도부에서 경선룰을 확정할지, 아니면 가이드라인만 정해 차기 지도부로 넘길지 등 구체적인 방식과 절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