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도시공사, 위기가정 등 코로나 피해자 돕기 성금 기탁
상태바
군포도시공사, 위기가정 등 코로나 피해자 돕기 성금 기탁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6.0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도시공사는 지난 5일 군포시청에서 복지사각지대의 위기가정과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19 피해 돕기 기부금 기탁식을 가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피해를 입는 시민들이 증가해 도시공사는 이번 기부에 임직원 전원과 노동조합에서 함께 동참했다. 공사 임직원들이 모금한 361만 원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군포시 전용계좌로 입금했다.

또 군포도시공사는 민·관이 협력하는 군포시민행동 집행위원회에 참여, 코로나19 극복에 있어서 적극 동참하고자 군포시 재난기본소득 나눔 캠페인에 첫 기부자로 나섰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체육시설, 공영주차장, 캠핑장 등 시민 이용 시설에 대해 정부 방역방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며  "특히 초막골 캠핑장은 해외 입국자 임시격리시설로 제공·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명희 사장은  "아직도 계속되는 코로나 확진자 발생 소식에 마음이 안타까워 직원들과 십시일반 힘을 모으게 됐다"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고 우리 도시공사도 함께 응원하겠다"고 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