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비한 주요사업장 점검 나서
상태바
오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비한 주요사업장 점검 나서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의회는 지난 9일 내삼미동 공유재산부지, 복합문화체육센터, 오산장터 주거환경 관리사업장, 서부우회도로 등 주요사업현장 7개소를 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제251회 시의회 정례회 기간 17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되는 집행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주요사업장 현장방문을 통해 문제점 및 대책을 강구하고, 효율적인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고자 마련됐다고 10일 밝혔다.

현장방문에는 장인수 의장을 비롯해 김영희 부의장, 김명철·이상복·성길용·이성혁·한은경 의원과 집행부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했다.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김영희 위원장은 "주요사업장 현장방문에서 발견한 문제점들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시정될 수 있도록 발전적 대안을 제시, 지역 발전과 주민 복지 향상에 기여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초평동 행정복지센터와 복합문화체육센터 등 다수의 시민들이 직접 사용하는 시설은 사업 종료 후 시설 사용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여러 가지 변수를 고려하고, 사전에 대안을 마련해 반영해 달라"고 주문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