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플랫폼시티 조성’ 인허가 절차 본격 돌입
상태바
용인시 ‘플랫폼시티 조성’ 인허가 절차 본격 돌입
도시개발구역 지정·개발계획 수립 위해 주민 공람공고 등 실시
첨단산업~주거·문화 아우르는 공간으로 오는 2028년 준공 예정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7.0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기흥구 보정·신갈·마북동 일원 275만7천186㎡에 조성할 플랫폼시티의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주민 공람공고를 하는 등 인허가 절차를 본격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 일대를 올 연말까지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하고, 2022년 초 실시계획인가를 거쳐 2023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8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토지이용계획에는 1만1천88가구가 들어설 주거용지 36만여㎡ 외에 첨단산업용지 44만㎡, 상업용지 21만㎡, 공원·녹지 85만㎡를 포함한 도시기반용지 158만㎡와 핵심 시설 등이 들어서는 복합용지 15만㎡ 등이 반영됐다.

시는 GTX 용인역과 분당선 구성역이 교차하는 더블역세권 일대를 복합용지로 분류해 수도권 남부 교통의 핵심 거점이 될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14만㎡를 차지해 용산역 복합환승센터(약 13만㎡)보다 넓은 이곳 복합용지에는 호텔·컨벤션센터·문화시설·복합쇼핑몰을 갖춘 용인 플렉스(PLEX)를 조성해 마이스(MICE)산업의 새로운 중심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곳을 특별계획구역으로 정하고 대규모 PF(자금 조달) 공모를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보유한 민간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첨단산업용지는 첨단지식산업용지와 첨단제조산업용지로 구분되는데, 첨단지식산업용지엔 GC녹십자를 존치하고 대규모 중앙공원을 따라 IT·BT 중심의 첨단기업과 연구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첨단제조산업용지에는 다수의 친환경 첨단기업이 들어올 수 있도록 산업단지를 중복 지정해 토지공급가를 낮추는 대신 공모를 통해 우수 기업을 선정해 용지를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파트·주상복합·임대주택 등 1만1천88가구가 건립될 주거용지는 고속도로에서 충분히 이격된 소실봉 주변에 배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방음벽과 방음터널 설치는 최소화한다.

도로·공원 계획도 보다 구체화했다. 보정동 일원에 경부고속도로 구성나들목을 설치하고, 교통 정체가 심한 풍덕천사거리~죽전사거리 구간을 우회하는 지하차도와 신수로·용구대로에 지하차도를 건설해 통과 차량으로 인한 도시 내부 정체를 최소화하도록 했다. 또 내부에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자율주행버스, PM(Personal Mobility)과 자전거도로 등을 계획해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한다. 경부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복개해 상부에 공원과 광장 등을 조성, 이 일대 동서 간 연결성을 제고하고 한남정맥을 복원해 방사형 녹지체계를 갖추는 방안도 제시했다. 시는 이 같은 계획안을 시청 플랫폼시티과와 보정·신갈·마북·상현2·풍덕천2동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공람한다. 또 16일 용인시평생학습관(옛 용인시여성회관)에서 주민공청회를 열어 보다 적극적으로 주민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2월 설문조사를 통해 수렴한 공공 및 주민편익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수요를 이번 개발계획에 반영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