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자활센터, ‘코로나 자가격리자’ 구호물품 배송 지원
상태바
수원자활센터, ‘코로나 자가격리자’ 구호물품 배송 지원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코로나19 자가격리자가 격리 기간에 이용할 생필품·식품 등 구호물품을 자택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배송하는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코로나19 상황 종료될 때까지 수원지역자활센터 소속 사회복지사 10여 명이 5개조(2인 1조)를 이뤄 자가격리자 자택으로 구호물품(생필품·식품 등)을 직접 배송해주는 것이다.

월∼금요일에 배송했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가 늘어나면서 구호물품을 안전하고 빠르게 배송하기 위한 방안이 요구됨에 따라 수원지역자활센터 직원들이 인력을 보태  좀 더 신속하게 코로나19 자가격리자에게 물품 전달배송을 지원했다.

지난 3월 12일부터 이달 2일까지 수원지역자활센터, 우체국 택배를 통해 총 구호물품 3천 570건을 배송 완료했다.

전체 배송 5천880건 중 수원지역자활센터 3천570건(60.7%), 우체국 택배 2천310건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안전한 배송을 위해 자활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시행한 후 물품 배송부터 근무지 복귀까지 안전 관련 매뉴얼에 따라 이뤄졌다"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