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선경 나이 나이 쉰 세살...한동안 뮤지컬계 떠나야 했던 이유는?
상태바
'불타는 청춘' 김선경 나이 나이 쉰 세살...한동안 뮤지컬계 떠나야 했던 이유는?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배우 김선경이 오랫만에 방송에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최근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여다경 母 엄효정으로 열연했던 배우 김선경이 오랜만에 등장했다.

새친구와 전화통화 기회를 얻은 청춘들은 “누구시냐”라고 물었고, 새친구는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답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자신을 데리러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는 말에 김선경은 “많은 사람들이 있으면 있을수록 좋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1968년생으로 올해 나이 쉰 세살인 김선경은 1988년 KBS '젊음의 행진' 여자 MC 콘테스트로 데뷔해 이후 영화와 뮤지컬에서 활동했다.

영화 'H', '신장개업', '써니', 장군의 아들' 등에서 조연으로 출연했으며 뮤지컬 계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미녀와 야수', '로마의 휴일' ,'몽유도원도' ,'파우스트' 등을 통해 대중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몽유도원도' 연습 도중 목 혈관이 터졌고 그 이후 한동안 뮤지컬계를 떠나야 했다.

이에 대해 김선경은 케이블TV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는 출연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선경은 '비디오스타'에서 과거 노래 연습 중 고음을 내다가 혈관이 파열돼 진짜 피 맛을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놔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럼에도 당시 김선경은 무대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공연에 끝까지 참여했다. 이후 제작사 대표에게 "공연하지 마라"는 말을 들은 김선경은 서러운 마음에 벽을 잡고 통곡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MC 김숙은 "야, 돈이 왜 안 들어와"라고 소리치는 김선경을 목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선경은 출연료를 받지 못하는 후배들을 위해 소리를 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선경은 당시 사건 때문에 뮤지컬계를 잠시 떠나야 했던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