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드론 축구 챔피언십 리그 총상금 4000만 원 걸고 8~9월 개최
상태바
전국 최초 드론 축구 챔피언십 리그 총상금 4000만 원 걸고 8~9월 개최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07.1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드론산업의 핵심 도시로 부상하고 있는 고양시가 전국 최초로 ‘드론 축구 챔피언십 리그’를 개최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 대회는 시가 주최하고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며 총상금 4천만 원이 걸린 최대 규모의 드론 축구대회다.

리그는 전국 드론축구팀을 대상으로 조별 예선과 본선으로 진행된다. 예선전은 8월 9~31일 4개 조 풀리그를 거쳐 각 조별 1·2위 팀이 9월 6일 8강 토너먼트와 3·4위전 및 결승전을 펼치고 유소년부 리그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랜선 개막식을 개최하고, 전 경기 온라인 생중계 및 참여 이벤트 등 다양한 비대면 행사 프로그램을 시도한다. 또 생활 속 거리 두기 유지 및 선수들을 위한 행사장 내 분야별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마스크 필수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며, 코로나19 유증상자 발생 시 경기를 중단한다.

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고양 드론 축구 챔피언십 리그’를 상설 리그제로 운영할 계획이며, 준공 예정인 드론앵커센터에 국제 규격의 ‘드론 축구 전용 경기장’도 조성할 방침이다.

이재준 시장은 "시는 한국항공대가 위치한 화전을 중심으로 드론앵커센터 설립, 드론R&D기업 유치, 4차 산업혁명 관련 드론산업 육성정책 등을 통해 국내 최대 드론밸리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