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희 군포시장,국토부에 금정역 노후역사 현대화 요청
상태바
한대희 군포시장,국토부에 금정역 노후역사 현대화 요청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7.1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대희 군포시장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정차하게 될 금정역 노후 역사 현대화와 광역교통대책 수립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

한 시장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손명수 국토교통부 2차관, 이학영 지역구 국회의원을 만나 GTX-C노선 기본계획에 금정역사 증축·개량과 금정역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한 시장은 "금정역사는 32년이 경과해 승강장 내 혼잡과 승객 안전문제가 제기될 정도로 노후화됐다"며 "GTX-C노선이 들어설 경우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금정역사 현대화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0년간 대형 택지개발, 복합화물터미널 등 대규모 국책사업이 잇따라 시행됐지만 이에 대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라며 "군포시의 지리적 여건상 교통량의 상당 부분이 국도 47호선에 집중돼 있고 혼잡도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 시장은 군포시를 비롯해 수도권 서남부 주민들의 광역교통 편의를 위해 위례과천선 연장(군포~의왕~과천~서울), 지하철 4호선 급행 확장 및 지하차도 신설을 건의했다.

한 시장은 "노후 역사 환경과 광역교통 개선을 통해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증대될 수 있는 대책 수립을 국토부에 강력하게 건의했다"며 "수도권 서남부의 GTX 거점도시로서 군포시의 창조적인 공간 혁신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