君子三畏(군자삼외)
상태바
君子三畏(군자삼외)
  • 기호일보
  • 승인 2020.07.17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君子三畏(군자삼외)/君 그대 군/子 아들 자/三 석 삼/畏 두려워할 외

 「논어(論語)」 ‘계씨(季氏)’편에 나온다. 공자(孔子)는 말했다. "군자(君子)에게는 세 가지 두려워함이 있다. 천명(天命)을 두려워 하며, 대인(大人)을 두려워 하며, 성인(聖人)의 말씀을 두려워 한다(君子 有三畏 畏天命 畏大人 畏聖人之言).

소인(小人)은 천명을 알지 못해 두려워하지 않는다. 대인을 함부로 대하며 성인의 말씀을 업신여긴다(小人 不知天命而不畏也. 狎大人 侮聖人之言).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