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대통령 연설에 ‘쓴소리’ "사과 기다렸는데… 야당 탓만"
상태바
통합, 대통령 연설에 ‘쓴소리’ "사과 기다렸는데… 야당 탓만"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7.1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에 대해 "모든 것이 국회 탓, 야당 탓이라는 말로 들렸다"고 평가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부동산정책과 대북정책 실패, 잇따른 광역단체장의 성범죄 의혹에 대한 대통령의 솔직담백한 사과를 기다렸다"면서 "그런데 한마디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여당의 폭주와 상임위 독식, 일방적 국회 운영과 관련해 기계적 양비론을 펼쳤다"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에 앞서 문 대통령을 향한 10가지 공개 질문을 발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잇따른 성범죄 사건에 일체의 언급이 없다. 페미니스트를 자처했던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계획은 없나"라고 물었다.

또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대표 시절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자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얘기했다"면서 "이에 책임을 갖고 여당에 무공천을 요구할 생각이 없느냐"고 질의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 의사,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휘권 행사에 대한 대통령 입장 등을 물었다.

또 "민주당이 의장단 단독 선출, 법사위원장 강탈 등 의회 독재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게 문 대통령이 약속했던 협치인가"라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이 궁금해하고 진정으로 듣고 싶어하는 말에 대해 대통령이 분명하고 시원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