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좋은 도시 기반 구축 서둘러야
상태바
살기 좋은 도시 기반 구축 서둘러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7.3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구는 2016년 10월 300만 명을 돌파하면서 조만간 부산을 능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최근 들어 다시 감소세를 보이며 내리막을 걷고 있어 ‘인구 300만 도시’라는 이름이 무색해졌다. 인천은 개항 이후 급속히 성장하면서 인구 300만 명을 돌파함에 따라 대한민국에서 경제, 문화, 정치, 행정 등 모든 분야에서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하지만 27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현황에 따르면 6월 기준 인천시 인구는 294만7천271명으로 다시 300만 명을 밑돌기 시작했다. 

인구 300만 명 돌파 당시 인천은 다른 주요 도시가 인구 감소 현상을 겪는 것과 달리 송도·청라·영종 등 경제자유구역이 개발되면서 인구가 활발하게 유입됐으나, 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이동과 향후 인구전망’ 자료에 따르면 인천은 서울과 경기 등 다른 수도권 지역에 비해 전입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주민이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가장 큰 이유는 직업이 우선이고, 다음으로 교육, 주택, 가족 등 순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아 인천이 서울과 경기에 비해 전입 요인이 미흡한 탓이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 일자리 문제 등 ‘살기 좋은 도시’ 기반 마련 노력 없이는 예상보다 인구 감소 문제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시는 인구 증가를 위해 전국 최대 수준의 출산장려금 지원 등 저출산 극복에 힘써 왔지만 그동안 출산장려책은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인구 증가는 저출산 극복뿐 아니라 육아, 교육, 일자리, 주거 등 다양한 분야와 맞물려 개선돼야 한다. 정부도 저출산과 고령화에 대응하고자 출산 장려 정책 기조로 유지해 왔으나, 이제는 ‘육아’와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추는 추세다. 따라서 인천이 누구나 와서 살고 싶은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한 획기적인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 

인천이 인구 300만 도시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한편, 도시 인프라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 도시의 외형이 성장하는 만큼 중앙정부를 대상으로 도시 규모에 걸맞은 재정 지원을 요구할 수 있고, 문화시설, 철도 등 각종 주민편의를 높이기 위한 투자확대 추진도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인구 감소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의 다각적인 방안 모색을 촉구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