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2022년까지 161억 원 투자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 만든다
상태바
道, 2022년까지 161억 원 투자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 만든다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7.30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하천 분야 SOC 디지털화 정책에 걸맞은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에 들어간다.

29일 도에 따르면 2022년까지 국비 161억 원을 투입해 도내 17개 국가하천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사업 대상은 한강, 오산천, 안성천, 임진강 등 17개 국가하천 수문·통문 627개소다.

시스템에는 국토교통부의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돼 하천 수문 및 통문을 호우 상황에 따라 자동 제어할 수 있다. 지자체 담당자나 지역주민이 직접 조작해 시간이 걸리고 기상 제약이 따르던 수문 조작 문제점이 개선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자체별 종합상황실 CCTV나 자동 수위계로 수문 상태와 하천 수위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고강수 도 하천과장은 "국비가 순차적으로 투입되도록 국토부 등과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모든 수문과 통문에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실시설계와 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