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3개 기관·단체와 청정계곡 상권활성화 프로젝트 협약식
상태바
가평군,3개 기관·단체와 청정계곡 상권활성화 프로젝트 협약식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7.3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지난해부터 강력히 추진한 불법 하천 정비 후 돌아온 청정계곡을 지키기 위해 친수공간 조성에 나선다.

군은 30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경기도와 북면상가번영회, 경기도시장상원진흥원 등 3개 기관·단체와 청정계곡 상권활성화 프로젝트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4개 기관·단체는 청정계곡 상권활성화 사업 추진 및 사후 관리 상호 지원에 나선다.

도는 프로젝트 사업비 지원 및 성과 관리를 실시하고 군은 야외체험학습장, 지주간판, 방문객 쉼터 등 가평천 청정계곡 SOC사업과 사후 관리 지원 등을 추진하게 된다. 경상원과 북면상가번영회는 계약 등 사업 추진 지원을 비롯해 사업 종료 후에는 프로그램 및 시설 유지·관리 등에 나설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정정화 부군수를 비롯해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 곽규근 경상원 사업본부장, 임주택 북면상가번영회장 등이 참석해 청정계곡 활성화를 통한 관광객의 상권 유입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이뤄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군은 지난 2월 도가 추진한 ‘청정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생활SOC 공모사업 우선 시범정비사업’ 분야 1위에 선정돼 ‘가평천 생태관광하천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북면 제령리~적목리 구간 가평천 일원 불법 시설 정비 이후 공동화장실이나 특산품 판매장, 친환경 주차장 등 계곡을 찾는 관광객 및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편의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아울러 지역 특성과 주민공동체 활동을 반영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수변공간 편의시설 및 안내시설도 설치된다.

또한 조성된 생태관광 인프라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주민 참여 추진 주체 양성, 생태관광 프로그램 운영 및 주민 소득 창출을 위한 주민 주도 생태관광상품 개발 및 운영 역량 강화, 안정적인 생태관광 도·농공동체 구축 등 생태관광 추진 주체 이음 사업도 진행된다.

정정화 부군수는 "이번 사업은 하천 불법 시설물 철거 후 하천 및 계곡 등의 이미지 및 시설 개선으로 활력 있는 관광지로의 변화를 유도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상권을 살리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대표적 펜션휴양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부터 하천 불법 점유 영업행위 단속을 전담하는 특별단속TF를 구성해 하천 불법 시설 및 영업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불법 사항에 대해서는 일정 기간 자진 철거 및 원상 복구 등을 계도한 후 이행강제금·변상금 부과, 고발조치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해 왔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