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개학을 준비하면서
상태바
2학기 개학을 준비하면서
박정모 경인여자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 기호일보
  • 승인 2020.07.31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모 경인여자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박정모 경인여자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어떻게 1학기가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2020년은 누구나 머리 속에 코로나19 경험이 강하게 남아 있게 될 것 같다. 2학기는 다시 학업 준비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관해서 모두 고민이 많다. 특히 간호학처럼 실습이 교육과정 중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경우에는 현장실습을 어떻게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을지에 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집단으로 모이는 경우 감염위험도가 워낙 높다 보니 모든 학생의 학업이 모두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상황이 또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면 실습도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이 개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감염병은 사회 여러 분야에 단기간에 영향을 강하게 미친 것으로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도 단연 으뜸은 교육 분야인 것 같다. 갑작스럽게 비대면 학습을 가능하게 만들고 비대면 학습이 진행되기 어려운 점을 짧은 시간에 보완하면서 학습자나 강의자나 비대면 환경에 적응하게 만들었다. 매스컴에서는 강의자가 준비되지 않아 애로사항을 겪는 것과 학습자가 만족하지 못한 사례들이 여럿 보도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강의자들이 익숙하지 않았던 비대면 수업을 진행했고 비대면 수업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졌다.

모든 것들이 감염병 유행과 함께 처음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다수가 늘 해왔던 것처럼 온라인 수업을 하지는 못한다. 또한 가장 기본적인 장비만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전문적인 기술을 수업준비와 진행에 요구할 수는 없다. 이런 점 때문에 매끄럽지 않게 화상수업이 진행된 부분도 있었을 것이고 많은 학생들이 만족하지 않았던 강의도 있었을 것으로 본다. 또한 강의에 영상강의를 찍어서 올리는 방법 이외에 수업에 참석하는 것처럼 정해진 사이트에 모여서 수업을 진행하신 분들도 계시다.

너무 많은 학생들이 사이트에 접속하면 수업을 잘 듣고 있는지 확인이 안되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화면에서 얼굴을 보면서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다. 또 한 가지 일상으로 사용하게 된 것이 화상회의이다. 화상회의는 정해진 장소로 이동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어서 거의 모든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 같다. 회의해야 하는 사람들이 어디에 있든지 시간 정해서 모이는데 아주 실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지난 몇 달 동안 아마도 강의 다음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이 화상회의 아닐까 생각한다.

회의 이외에도 학술대회는 비대면으로 진행해 참가자가 북적거리는 학술대회는 올해 볼 수가 없었던 것도 새로운 경험이다. 이런 방법은 이론 강의나 자료와 언어로 의사 소통하는 방식은 얼마든지 대안이 있다는 것을 지난 몇 달 동안에 증명한 것이나 마찬가지로 보인다. 정말 감염병 유행이 우리 생활에 변화를 준 하나의 혁신이다. 그런데 아직 현장을 학습하는 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료가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현장을 그대로 옮겨서 가상으로 만드는 것에는 비용이 저렴할수록 조잡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나마도 실제로 선택하려고 하자면 학습 목표에 알맞은 재료가 많지 않다. 

감염병이 교육현장에서 교육방법의 혁신적 변화를 앞당기게 했으나 앞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는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아서’ 혹은 우리도 ‘적응돼야 하는 시간이 필요해서’라는 핑계가 그래도 위안이 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런 핑계는 통하지 않을 텐데 비대면 환경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준비해야 할 것이 많아지는 교수 입장에서는 갈수록 새로운 것이 요구되는 학기 시작에 걱정이 많아진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