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글로벌 임상 본격화
상태바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글로벌 임상 본격화
영국서 환자 모집… 유럽 임상도 준비 중
내년 개발 완료되면 9월부터 양산체제로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7.3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29일(현지 시간) 승인받고 현지에서 환자 모집에 본격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이번 영국 임상 1상의 경우 코로나19 경증환자 대상으로 CT-P59의 바이러스 중화 효능과 약효 등 약물 유효성 초기 지표를 확인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영국 임상 1상 이후 글로벌 임상 2·3상을 통해 경증환자 및 중등증환자를 대상으로 총 2개의 임상을 진행하면서 연말까지 이들 임상에 대한 중간 결과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밀접접촉자에 대한 예방임상도 연내 실시해 내년 1분기까지 결과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유럽 내 타 국가들과도 협의를 통해 글로벌 임상 2·3상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CT-P59의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고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3분기 내 결과 확보가 목표다. 셀트리온은 내년 CT-P59 개발이 끝나면 즉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식약처와 충남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국내 임상 1상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어 CT-P59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며 "경증환자 대상의 영국 임상 1상도 잘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글로벌 임상 2·3상도 차질 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