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154.5㎜ 폭우 ‘산양저수지’ 일부 둑 붕괴
상태바
이천 154.5㎜ 폭우 ‘산양저수지’ 일부 둑 붕괴
경기도내 안성·용인·이천·여주·광주 등 5개 시 호우경보
  • 기호일보
  • 승인 2020.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경기도내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천 산양저수지 일부 둑이 무너지고, 광주와 수원에서는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집계된 누적 강수량은 안성 269㎜, 이천 154.5㎜, 여주 149㎜, 광주 124㎜, 용인 107.5㎜ 등이다.

안성에는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고, 여주와 용인, 이천에도 시간당 40∼50㎜의 강한 비가 내렸다. 

비로 인한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없다.

하지만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면서 저수지 둑이 무너지거나 주택이 침수되는 등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천시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이천시 율면 산양저수지 둑 일부가 무너졌다는 신고를 받고 인근에 사는 주민들을 모두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침수 등 정확한 피해 상황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30분과 2시 55분 광주 곤지암읍 장심리와 수원 권선구 세류동에서 3가구는 침수 피해를 봤다.

광주 곤지안읍 건업리에서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공사장 주변의 사면이 유실돼 오전 3시께 복구가 완료됐다.

현재 안성과 용인, 이천, 여주, 광주 등 5개 시에는 호우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연천, 파주, 구리, 남양주, 하남, 양평, 안산, 시흥, 평택, 화성, 광명, 과천, 부천, 의정부, 수원, 성남, 안양, 오산, 군포, 의왕, 가평, 동두천, 포천, 고양, 양주, 김포 등 나머지 26개 시·군에는 전날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며,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지역에는 매우 거센 비가 내려 외출이나 차량 운전을 자제해야 한다.

여주 청미천 원부교 지점에는 홍수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낮 일시적으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오후부터 다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농경지와 지하차도, 저지대 침수 등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회부>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