登太山而小天下(등태산이소천하)
상태바
登太山而小天下(등태산이소천하)
  • 기호일보
  • 승인 2020.08.0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登太山而小天下(등태산이소천하)/登 오를 등/太 클 태/山 뫼 산/而 말 이을 이/小 작을 소/天 하늘 천/下 아래 하

태산에 오르면 천하가 조그맣게 보인다는 말이다. 「맹자(孟子)」에 나온다. 

 "공자(孔子)께서 노나라 동산(東山)에 올라가서는 노(魯)나라가 작다는 것을 느꼈고, 태산(泰山)에 올라가서는 천하가 작다는 것을 느꼈다. 그러므로 바다를 본 사람에게 물을 말하기 어려우며, 성인의 문하에서 노닌 사람에게는 학문을 말하기가 어렵다. 바닷물을 관찰하는 데는 방법이 있는데, 반드시 그 물결을 보아야 한다. 해와 달에는 밝음이 있으니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곳은 반드시 비춘다. 흐르는 물은 그 성질이 구덩이를 채우지 않으면 흘러가지 않는다. 군자는 도에 뜻을 둘 때 문채가 드러나지 않으면 통달했다고 할 수 없다.(孔子登東山而小魯, 登太山而小天下. 故觀於海者難爲水, 遊於聖人之門者難爲言. 觀水有術, 必觀其瀾. 日月有明, 容光必照焉. 流水之爲物也, 不盈科不行. 君子之志於道也, 不成章不達) "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