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 일부 주거지역 용도변경
상태바
용인시,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 일부 주거지역 용도변경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8.0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 일부가 주거지역으로, 비도시지역의 농림지역 일부가 관리지역으로 변경된다.

용인시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을 만들어 주민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공람한다고 밝혔다.

재정비(안)은 2015년 결정된 ‘2020년 용인도시관리계획’을 2025년으로 목표를 설정해 재정비하는 것으로, 상위계획인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에서 승인된 사항과 최근의 도시 여건 변화 등을 반영했다.

현행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은 시장이 5년마다 기존의 용도지역·지구·구역과 지구단위계획 및 도시계획시설 등을 재검토해 도시관리계획을 재정비하도록 하고 있다.

재정비(안)은 자연녹지지역 내 공동주택이 들어선 곳과 농업진흥지역 및 보전산지 해제지역 등의 용도지역을 현실화하고 자연취락지구 일부를 조정한 것이 특징이다. 또 보전가치가 떨어지는 일부 도시자연공원구역을 조정하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폐지와 신규 도시계획시설 설치 등에 관한 계획을 포함하도록 했다.

용도지역의 경우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은 생산녹지지역 241만㎡와 보전녹지지역 24만1천㎡를 축소하고 자연녹지지역을 148만3천㎡ 늘리도록 했다. 또 제2종일반주거지역 70만6천㎡, 제2종전용주거지역 38만㎡ 등 모두 117만8천㎡의 주거지역을 늘리도록 했다. 비도시지역에서는 농림지역 110만5천㎡를 관리지역으로 변경하는데, 계획관리지역 68만㎡와 생산관리지역 36만2천㎡ 등이 예정됐다.

용도지구와 관련해서는 특화경관지구 4만5천㎡가 감소하고 자연취락지구 3만1천㎡가 증가하게 된다.

구체적인 재정비(안)은 시 도시정책과와 각 구청 건축허가과에 비치된 도면을 열람해서 확인할 수 있다. 재정비(안)에 대한 의견이 있는 경우 공람 시작일부터 공람 완료 후 7일 이내에 서면으로 제출하면 된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