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발간
상태바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발간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쉼없이 막아낸 방역 노하우 일목요연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08.12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기초지방정부 최초 임시생활시설, ‘수원형 해외 입국자 관리시스템’, ‘지역사회 소규모 집단감염 대응’, ‘이웃 도시와 감염병 공동 대응’, ‘포용적 마스크 지원’ 등 선도적으로 감염병 예방 정책을 추진했다.

 이러한 내용은 시가 최근 발간한 「기초지방정부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에 상세히 소개돼 있다.

염태영 시장이 임시검사시설로 사용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을 점검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이 임시검사시설로 사용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을 점검하고 있다.

#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이 책은 지난 1월 우리나라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수원시의 상황별 대응 과정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기초지방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시는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을 전국 지자체에 배부해 지난 6개월여 동안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전국 모든 지자체와 공유할 예정이다.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은 ▶기초지방정부 수원시의 코로나19 대응 ▶수원시의 대응, 수원형 매뉴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제언 ▶쉼 없이 달려온 200일의 여정 등 4장으로 이뤄져 있다.

 1장에서는 수원시의 코로나19 발생 현황·대응책을 간략하게 기술했다.

 시는 보건복지부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다음 날인 1월 28일 ‘감염병 대응반’, ‘생활안정지원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된 ‘수원시재난안전대책본부’(재대본)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소방서·경찰서,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대응반’을 추가하며 유연하게 재대본을 운영했다.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자 ‘마스크수급반’(3월 2일)을 신설해 마스크 공급을 지원했다. 또 해외 입국 확진자가 늘어나자 ‘귀국지원반’(3월 26일)을 신설해 해외 입국자를 철저하게 관리했다.

「기초지방정부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기초지방정부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재대본은 현재 10개 반 1개 추진단(재난기본소득추진단)으로 운영 중이다.

 2장에서는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매뉴얼 형태로 자세하게 설명한다. ‘대응조직과 운영체계’, ‘수원형 해외 입국자 관리시스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등 15가지 상황에 대한 매뉴얼이 있다.

 ‘수원형 해외 입국자 관리시스템’에는 해외 입국자 이송 과정, 임시검사시설 운영 매뉴얼 등이 수록돼 있다. 운영 매뉴얼에는 입소자 생활수칙, 입소자 생활 지원 방법, 시설 위생방역 관리, 폐기물 처리 방법, 임시검사시설 선별진료소 배치도 등 임시검사시설 운영에 필요한 모든 내용이 담겨 있다.

수원시 거리를 방역하는 모습.
수원시 거리를 방역하는 모습.

 3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제언’에서는 감염병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고군분투하며 선도적 역할을 해 온 시의 활약상이 담겨 있다.

 시는 책에서 "절실히 현장에서 느꼈던 권한의 제약이 걸림돌로 다가왔다"며 "감염병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 상황을 잘 아는 기초지방정부에 권한을 주고 대응을 맡겨야 한다"고 제안했다.

 4장 ‘쉼 없이 달려온 200일의 여정’에는 시의 코로나19 대응을 담은 사진을 수록했다.

# 코로나19 대응 으뜸 도시 ‘수원’

 시는 1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코로나19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기 시작했다.

 염태영 시장은 자신의 SNS에 ‘수원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1보’를 게시하고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코로나19에 ‘과잉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시는 ‘신속 대응’, ‘과잉 대응’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억제했고, 시의 선도적 대응은 지자체 코로나19 방역의 본보기가 됐다.

 2월 18일에는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임시생활시설을, 3월 26일에는 전국 최초로 증상이 없는 해외 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임시검사시설을 운영했다.

 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해외 입국자 관리 정책은 전국으로 확산돼 감염병 확산을 막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기초지방정부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내지.
「기초지방정부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200일의 기록」 내지.

 염 시장이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정부에 꾸준히 건의했던 ‘기초지자체에 역학조사관 운영 권한 부여’가 실현되는 성과도 있다. 국회는 2월 26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비롯한 ‘코로나3법’을 처리했다.

 염 시장은 발간사에서 "「코로나19 대응 200일간의 기록」이 전국 기초지방정부가 더 나은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만드는 데 작은 영감을 줬으면 한다"며 "우리 모두의 노력이 모여 코로나19를 이겨 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8월 10일 현재 수원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5명(검역소 확진자 21명)이다. 135명 중 127명이 퇴원했다. 수원시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9.5명으로 전국 평균(28.2명)의 3분의 1 수준이다. 코로나19 진단검사 대비 확진율은 0.33%로 전국 평균(0.91%)의 37% 수준이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사진=<수원시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