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현대글로비스와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 구축 협약 체결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현대글로비스와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 구축 협약 체결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글로벌 물류기업과 함께 스마트주차 기술 및 운영을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을 추진한다.

13일 공사에 따르면 이날 공사 회의실에서 글로벌 공급망관리(SCM) 전문기업인 현대글로비스㈜와 ‘인천공항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구본환 공사 사장과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 등을 포함해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공사는 협약을 통해 스마트주차 시스템의 기술검증을 지원하는 한편, 인천공항으로의 도입 가능성 및 운영방안을 검토해 ‘비전 2030’에 걸맞는 미래형 공항으로 한 걸음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여객수요의 지속 증가에 따라 공항 내 주차 공간 부족 문제 뿐 아니라, 주차 공간 파악 문제나 이동 동선 비효율 등 고객 관점에서 주차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대 글로비스의 스마트 주차시스템이 성공적으로 도입될 경우 주차 공간 파악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공항 전반의 주차 공간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를 위해 양 측은 ▶주차로봇 기술검증 ▶주차로봇 시범 운영 ▶대(對) 고객서비스로 이어지는 총 3단계 협력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사는 1·2단계의 검증결과와 유관부서 의견, 세부운영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고객서비스 적용(3단계)을 확정할 예정이다.

구본환 공사 사장은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주차 서비스 제공과 인천공항 주차 공간 효율성 향상의 초석을 놓았다고 본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교통협력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인천공항이 미래형 공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