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식중독 유치원’ 공립 전환 지연 반발
상태바
안산 ‘식중독 유치원’ 공립 전환 지연 반발
감사 실시 후 징계 처분 등 조치… 9월 말 실현 계획 불가능해져
학부모들 교육부 결정 철회 촉구 "안정적 교육환경이 우선돼야"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8.14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식중독 발생한 경기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사진 = 연합뉴스
집단 식중독 발생한 경기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사진 = 연합뉴스

지난 6월 집단식중독이 발생한 안산 A유치원의 운영 정상화를 위해 추진되던 ‘매입형 공립유치원’ 전환계획이 해당 유치원에 대한 교육부의 감사 지시로 인해 미뤄질 상황에 처하자 학부모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3일 경기도교육청과 A유치원 비상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학부모들이 공립유치원 전환을 요구하자 가능성 여부를 검토한 뒤 이달 초 ‘건물매입형 공립유치원 선정위원회’를 통해 해당 내용을 수용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또 A유치원의 폐원 등 공립 전환을 위한 절차에 필요한 시간 등을 따져 9월 말께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이 같은 내용을 교육부 ‘매입형유치원 자문위원회’에 전달했다.

그러나 교육부가 지난 12일 집단식중독 사건의 원인이 ‘냉장고 성능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역학조사 발표에 이어 도교육청을 통해 A유치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뒤 위법사항 등이 확인될 경우 원장 등에 대한 징계 처분 등 조치하겠다고 밝히면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감사 결과에 따른 행정처분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A유치원을 폐원할 수 없어 9월 말 공립유치원 전환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도교육청은 경찰의 수사가 마무리된 뒤 감사를 시작할 방침으로, 우선 14일로 종료되는 A유치원 일시적 폐쇄 조치에 따라 18일부터 유치원 재운영을 위해 시설 방역은 물론 임시 원장을 선임한 데 이어 교사와 행정직원 및 방과후과정 담당자 배치를 완료한 상태다. 이를 통해 연령별 각 한 학급씩 총 3개 학급에서 40여 명의 원아를 대상으로 임시 운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교육부의 결정이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안현미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감염병 발생 원인 제공과 역학조사 방해로 원장을 고발했고, 학부모들도 원장을 고소한 상태라 이미 형사처벌을 받을 상황에서 감사를 통한 행정처분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행정적인 절차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안정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학부모들은 환경 적응 문제를 우려해 자녀를 일시 퇴소시킨 뒤 공립 전환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작스러운 전환 연기에 망연자실한 상태"라며 "9월 중 공립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교육당국에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