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용주사 호성전에 불…정조대왕 위패 등 전소
상태바
화성 용주사 호성전에 불…정조대왕 위패 등 전소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08.21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경기 화성시 화성시 용주사 호성전에서 과학수사대원들이 화재 원인을 찾고 있다.이날 불에 탄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2020.08.20.화성=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20일 오전 경기 화성시 화성시 용주사 호성전에서 과학수사대원들이 화재 원인을 찾고 있다.이날 불에 탄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2020.08.20.화성=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20일 오전 1시 10분께 화성시 용주사 호성전에서 불이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호성전(45.15㎡)이 모두 탔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효찰대본산인 용주사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친부인 장조(사도세자)가 묻힌 융릉(隆陵·전 현륭원)을 수호하고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이날 불에 탄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호성전은 1950년 6·25 때 소실됐다가, 1988년 복원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주사에는 2017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된 대웅보전이 있으나, 이날 불로 인한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호성전 내부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